Loading...

옛 노량진시장서 대낮 난투극...경찰 수사 착수 / YTN

1,323 views

Loading...

Loading...

Transcript

The interactive transcript could not be loaded.

Loading...

Rating is available when the video has been rented.
This feature is not available right now. Please try again later.
Published on Jul 11, 2019

[앵커]
노량진시장 현대화 사업을 둘러싸고 수협과 상인들 간 갈등이 깊어지면서 급기야 대낮에 집단 난투극까지 벌어졌습니다.

양 측이 서로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가운데,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김우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마스크를 쓴 남성들이 수협 직원들을 거세게 몰아붙입니다.

한 직원은 발차기까지 하면서 저항하지만 결국, 뒤쪽으로 쓰러집니다.

질질 끌려가며 구타를 당하던 직원은 상의를 벗어 재끼고서야 간신히 무리에서 빠져나옵니다.

노량진수산시장의 현대화 사업을 놓고 수협과 옛 상인들과의 갈등이 이어지는 가운데, 대낮에 난투극까지 벌어진 겁니다.

수협 직원 박 모 씨는 정당한 관리 감독을 나섰다가 전치 4주의 집단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합니다.

[박 모 씨 / 수협 직원 : 부상 정도는 (전치) 4주 정도…. 다리 있는 쪽에 금이 가고 타박상하고 이렇게.]

이에 대해 노점상연합과 상인 측은 억울하다는 입장.

CCTV에 잡히지 않은 곳에서 박 씨가 먼저 폭력을 행사했고, 이에 맞서 대응했을 뿐이라는 겁니다.

[노량진수산시장 시민대책위원회 관계자 : 수협 측에서 먼저 폭행을 행사했고요. 먼저 멱살 잡고 밀고, 상인들 머리 당기고….]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곧바로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경찰은 CCTV와 목격자 증언들을 토대로 일단 박 씨를 피해자로 보고, 조만간 노점상연합 관계자 등을 소환할 계획입니다.

YTN 김우준[kimwj0222@ytn.co.kr]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3_201907...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8585@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Loading...

Advertisement

to add this to Watch Later

Add to

Loading playli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