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헤어진 남친은 성폭행범"…'집착녀'의 말로 / YTN

8,222 views

Loading...

Loading...

Transcript

The interactive transcript could not be loaded.

Loading...

Loading...

Rating is available when the video has been rented.
This feature is not available right now. Please try again later.
Published on Feb 2, 2015

[앵커]
이별통보에 앙심을 품고 남자친구를 성폭행범으로 몰고 간 30대 여성에게 실형이 선고되고 법정구속 됐습니다.

무고에 증거까지 위조해가며 장기간 법정 공방을 벌이는 동안 남자친구는 꿈과 목표를 모두 접어야 했다며 죄질이 나쁘다고 판단했습니다.

구수본 기자입니다.

[기자]
38살 서 모 씨는 지난 2002년 인터넷 채팅을 하다 사법시험 준비생 A 씨를 알게 됐습니다.

둘은 연인 사이로 발전했지만 한 달 만에 A 씨가 사법시험 2차 준비를 이유로 이별을 통보했습니다.

1년여 뒤, 복수를 다짐해온 서 씨는 A 씨를 검찰에 고소했습니다.

자신을 방에 감금하고 흉기로 위협해 성폭행했다는 주장이었습니다.

그러나 A 씨는 이들이 함께 홍콩으로 여행을 다녀오는 등 연인 관계였다고 해명했고, 검찰은 A 씨를 무혐의 처분했습니다.

그러자 서 씨는 검찰에 다시 항고하고, 홍콩 동반여행사실을 반박하기 위해 여권과 항공권 예매 문서, 각종 영수증을 위조했습니다.

또 A 씨가 자신의 나체사진을 찍고 이를 빌미로 돈을 뜯어냈다는 거짓 진술도 했습니다.

A 씨는 재판에 넘겨졌지만 무죄를 선고받았고, 증거조작 등이 밝혀지면서 이번엔 서 씨가 법정에 서게 됐습니다.

법원은 서 씨에게 징역 2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하고 서 씨를 법정 구속했습니다.

재판부는 "남자친구를 무고하고, 증거를 위조하는 등 죄질이 나쁘다"며 "A 씨는 이 사건으로 자신의 꿈과 사법시험을 포기해야 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재판 절차를 지연시키고, 법정에서도 자신의 고통만을 강조하는 등 반성의 기미가 없다"고 꾸짖었습니다.

결국 1달 간의 짧은 만남에서 비롯된 잘못된 집착은 10년 간의 법정 싸움 끝에 실형과 법정구속으로 막을 내리게 됐습니다.

YTN 구수본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www.ytn.co.kr/_ln/0103_2015020...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8585@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한국 뉴스 채널 와이티엔 / Korea News Channel YTN ]

Loading...


to add this to Watch Later

Add to

Loading playli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