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Gavy NJ(가비엔제이) _ 어쩌면 좋아(Color of woman OST Pt.1) MV

493,096 views

Loading...

Loading...

Loading...

Rating is available when the video has been rented.
This feature is not available right now. Please try again later.
Uploaded on Dec 19, 2011

채널A 수목 드라마 '컬러 오브 우먼' OST Part.1 12월 20일공개!
음원계 블루칩 가비엔제이 '어쩌면 좋아'

가비엔제이(노시현, 미스티)가 12월 20일 채널A의 수목 드라마 '컬러 오브 우먼' OST의 첫 문을 연다. 이수현, 윤소이, 재희, 심지호 등 예전부터 지금까지 꾸준히 젊은이들의 아이콘으로 자리잡아오고 있는 연기자들이 한 자리에 모인 것만으로도 화제가 된 '컬러 오브 우먼' O.S.T Part.1의 제목은 '어쩌면 좋아'. 인기 프로듀서 민명기가 작곡하고 가비엔제이의 멤버 미스티가 민명기와 공동 작사를 해 주목을 끌고 있다.

최근 노시현과 미스티의 2인 체제가 된 가비엔제이는 꾸준한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다. 그 활동의 첫 번째가 '어쩌면 좋아'라는 것은 '컬러오브우먼'에게 있어서도 큰 의미가 아닐 수 없고, 그들이 두 명으로써도 최고의 하모니를 이루어 내기에 충분하다는 것을 입증하고 있다. '어쩌면 좋아'의 작곡가 민명기는 '가비엔제이' 소속사의 대표이자 프로듀서로 그녀들의 수많은 명곡들을 만들어왔고, KCM, 엠씨더맥스 등 수준 높은 가창력의 소유자들과 꾸준히 작업을 해오고 있는 실력가이다. 특히 이 곡의 편곡에는 최근 나비의 '미싱유'로 주목 받고 있는 실력파 작곡가 송대기와 하동균, 포스트맨 등의 아티스트들의 음악에 참여 했던 작곡가 이석주가 참여하여 힘을 실어주고 있다.

'어쩌면 좋아'는 발랄한 분위기로 귀여운 목소리의 노시현, 당차면서도 감미로운 음색의 소유자 미스티가 밝고 경쾌하게 부른 노래이다. 부드러운 듯 하면서 강렬하고 신나는 비트가 포인트인 노래로, 14인조 오케스트라의 섬세하고도 웅장한 선율과 전자 음색이 어우러진 디테일하면서도 꽉 찬 악기구성은 터질 것만 같은 사랑을 전하고픈 연인의 마음을 잘 그렸다. 특히 이 곡은 드라마 '컬러 오브 우먼'의 내용을 암시하듯 바쁜 일상 속에서도 '예쁜' 사랑을 이어나가는 현대인의 이야기를 그림으로써 많은 젊은이들의 공감을 사기에 충분하다.




채널 A의 개국 수목 드라마 '컬러 오브 우먼'은 전혀 다른 삶의 방식, 전혀 다른 가치관, 전혀 다른 매력을 가진 두 여자 변소라(윤소이 분), 왕진주(이수경 분)가 바둑판 위의 흑과 백의 격돌처럼 인생이라는 판 위에서 대결을 펼치는 드라마이다. 그들의 치열한 삶의 경쟁 사이에 윤준수(재희 분), 강찬진(심지호 분) 두 남자 캐릭터가 자연스럽게 녹아 들어 로맨스를 기대하게 만든다. 종편 체제가 생김으로써 우후죽순처럼 쏟아지는 컨텐츠의 수요에 속에서도 독특하면서도 재미를 놓치지 않으려는 드라마이며 '어쩌면 좋아'는 그에 어울리는 노래가 될 것이다.

'컬러 오브 우먼'과 함께 가.비.효.과 가비엔제이의 '어쩌면 좋아'를 통해 12월 젊은이들의 치열한 삶 속 예쁜 사랑을 느껴보자.

  • Category

  • License

    • Standard YouTube License

Loading...

When autoplay is enabled, a suggested video will automatically play next.

Up next


to add this to Watch Later

Add to

Loading playli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