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2013 월간 윤종신 Repair 2월호 - 내일 할 일 with 성시경 MV

1,634,199 views

Loading...

Loading...

Rating is available when the video has been rented.
This feature is not available right now. Please try again later.
Published on Feb 4, 2013

월간 윤종신 페이스북 - http://facebook.com/monthlyjs
월간 윤종신 매거진앱 - http://itun.es/i6Dk7t8
윤종신 트위터 - http://twitter.com/melodymonthly

2013 월간 윤종신 Repair 2월호 - '내일 할 일' with 성시경

-----

윤종신의 2월호 이야기
'시경이와의 노래 바꿔 부르기'

내일 할 일
시경이가 군입대를 한 여름 어느 날 곡 작업하면서 시경이 목소리를 떠올리며 썼던 곡..하지만 제대 날은 많이 남았었고.. 그 해 겨울 나의 11집 녹음 때..곡이 모자라 땡겨 썼던 노래..특히 A파트를 부를 땐.. 유난히 시경군 생각이 많이 났던.. 창법이나 멜로디 여러 가지에서 그를 생각했던 게 보인다. 그래서 그럴까.. 내가 부른 '내일 할 일'은 그리 잘 되지 않았고.. 4년이 좀 지난 지금 불러 본 결과.. 시경이가 불러야 했던 노래임이 여실히 느껴졌다. '거리에서' 이후 7년만의 작업.. 더 영민해지고 노련해지고 이젠 나를 압도하기 까지 하는 시경이를 보며 참 고마웠다. 잘 성장해 주고 같이 작업한 선배를 빛나게 해주어서..

거리에서
'조금 어렵지 않나? 하는 나의 노래를 '이게 뭘 어때서?' 하며 불러서 나를 흐뭇하게 해주던 가수.. 퇴짜 맞은..좀 어려워 못 내놓았던 내 노래를 자기가 직접 폴더를 열어 꺼내 가져 갔던 선구안..심미안.. 노래의 히트는 역시 가수 덕이다 라고 작곡가가 뼈저리게 느낀 대표적인 예.. 성시경과 '거리에서' '거리에서' 윤종신 버전.. 좀 텁텁 하고 담백한 내 느낌도 나쁘지 않지만 그래도 시경이 것이 훨씬 더 좋다.시경이 노래다. 결혼 전 이 곡의 탄생과정을 다 지켜본 아내와의 2006년 가을 추억이 스며있는 노래.. 시경이와의 마지막 노래.. 내게 '거리에서'는 이런 노래.

-----

Directed by Churl Gwon

MV created by OFFBEAT
http://offbeat.co.kr‬
http://twitter.com/offbeat_inc‬
http://facebook.com/offbeatinc‬

  • Category

  • Song

    • 내일할일 (With.성시경)
  • Artist

  • Album

    • 2013월간윤종신 Repair2월호
  • Licensed to YouTube by

    • monthlymelody, and 3 Music Rights Societies

Loading...

Advertisement
When autoplay is enabled, a suggested video will automatically play next.

Up next


to add this to Watch Later

Add to

Loading playli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