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화나 - Rhymonic Storm

229,774 views

Loading...

Loading...

Loading...

Rating is available when the video has been rented.
This feature is not available right now. Please try again later.
Published on Mar 12, 2009

화나 - Rhymonic Storm
Produced by The Quiett
Lyrics from Hiphopplaya

[Verse1]
yo Listen, A-yo Just Listen, Playa.
전부 집중해, 여기는 Fana Kim's Lair.
두 귀를 기습해온 Drum Rhythm Kick, Snare 소리는 일순에 영혼을 묶는 Ensnare.
이 Scene은 Chaos.
Dark Swarm의 짙은 매연 속에 숨어 거짓을 뇌어왔던 짐승의 혀.
그 더러운 입술에 여론은 지금 폐허.
모두를 바보로 만든 Internet Optical Flare.
당신을 꾀어내온 괴언에 얽매여 끝내 여전히 헤어나지 못한 그대여.
자 이제 혁명의 시간이 되었다.
다 일제히 영겁의 긴 잠이 깨어나.
비로소 시작된 Mic제어.
Nightmare처럼 두뇌를 괴롭히는 끝없는 Rhyme배열.
내 열변은 그대 열정의 체온을 가득 채워.
눈과 귀를 죄어온 어둠 따윈 불태워.

[Hook]
Rhymonic Storm.
나의 머릿속 어딘가에 서린 폭풍을 Mic로 Recall.
My Pylon is Drum, Pa-Rum-Pum-Pum-Pum.
화나의 거친 Flow가 만든 Rhymonic Storm.

Rhymonic Storm.
나의 머릿속 어딘가에 서린 폭풍을 Mic로 Recall.
My Pylon is Drum, Pa-Rum-Pum-Pum-Pum.
Rum-Pum-Pum-Pum-Pum-Pum-Pum-Pum.

[Verse2]
누가 제일인질 묻지 마.
Game이 시작된 그 때 이미 Scene은 내게 매인 인질.
혼신의 힘이 실린 Flow, Crazy Skill은 이 Stage 윌 덮는 Stasis Field.
난 SC의 Rhyme Spade A. C. E.
해일이 일듯 언어의 이미질 몰아쳐 모난 청자들의 고막 속 HP 게이질 찢고 매일 직진해 위칠 지켜.
또 난 잠재의식의 페이질 되뇌이지.
베일 깊이 가린 흐름의 이칠 헤인 뒤,
예의 집중해 일신의 의지를 깨이니 매캐히 빛을 가로막은 안개 또한 개이리.
이제 희미하게 일기 시작해, 퍼런 시공간의 터널.
난 매번 영광의 여롤 향해 걸어.
앞에 널려있는 광대 녀석들은 Cloak & Burrow.
이불을 밤새 적셔놓은 꼬마 애처럼.

[Hook]

[Verse3]
내 목이 독기로 물들어갈 때 계속 기력은 폭발해.
많은 실험을 수렴한 채로 오직 실력으로 말해.
모든 시련을 풀어가매, 나와 진정으로 함께 영광의 진영으로 갈 제군들에게 지령을 전달해.
땅을 부숴버릴 듯 두 발을 굴러 바닥을 느껴줘.
하늘을 뚫어버릴 듯 팔을 들어 바람을 움켜쥐어.
가슴으로 더 실컷 악을 쓰며 화나를 불러.
전부 다 벅찬 숨으로 열기를 마구 뿜어, 사나운 불꽃처럼.
난 Flowtoss Rhyme Templar.
Mic에 쏟아낼 호흡과 Phat Flow.
관객석과 Staff도 다 Hand Up.
Like This & Like That Yo.
우린 Flowtoss Rhyme Templar.
Mic에 쏟아낼 호흡과 Phat Flow.
관객석과 Staff도 다 Stand Up.
자, Make Some God Damn Noise.

  • Category

  • License

    • Standard YouTube License

Loading...

When autoplay is enabled, a suggested video will automatically play next.

Up next


to add this to Watch Later

Add to

Loading playli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