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HIT] 스파이 - 고성희, 김재중을 위해 폭풍 유턴 “내가 쫓고 있다”.20150306

23,439 views

Loading...

Loading...

Transcript

The interactive transcript could not be loaded.

Loading...

Rating is available when the video has been rented.
This feature is not available right now. Please try again later.
Published on Mar 6, 2015

KBS 2TV 드라마 ‘스파이’ 15회에서 이윤진(고성희)이 김선우(김재중)의 조력자로서 맹활약했다.

이윤진은 어머니에게 “일 하나만 마치고 가겠다”고 전화를 걸었고, “아직 못 갚은 빚지 있다”는 말을 끝으로 유턴했다.

박혜림(배종옥)을 황기철의 손에 뺏긴 뒤 앰뷸런스에 실려 병원으로 이동하던 김선우는 이윤진에게서 온 ‘황기철 내가 쫓고 있어’라는 문자를 확인한 뒤 벌떡 일어났다.




송중혁(김민재)의 사망을 목격한 뒤 정규용(이대연)에게 “부부간첩단이 벌인 일이라고 속이라”는 지시를 받았던 김현태(조달환)는 그의 명령을 무시한 채 김선우를 돕기로 결심했고, 앰뷸런스를 정지시켰다.

Loading...

Advertisement

to add this to Watch Later

Add to

Loading playli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