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김진애 "19대 국회에서 4대강 청문회할 것"

2,503 views

Loading...

Loading...

Transcript

The interactive transcript could not be loaded.

Loading...

Loading...

Rating is available when the video has been rented.
This feature is not available right now. Please try again later.
Published on Mar 8, 2012

4·11 총선 민주통합당 서울 마포갑 경선 주자인 김진애 예비후보는 "19대 국회의원에 당선된다면, 4대강 청문회를 열겠다"고 말했다.




김진애 후보는 7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오마이뉴스' 대회의실에서 열린 경선 후보자 초청토론회에 참석해 "4대강 사업은 재앙으로 준공조차 할 수 없다"며 "4대강 사업의 부실·편법·비리를 파헤치기 위해서는 준비된 국회의원인 제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민주통합당 서울 마포갑 경선은 18대 비례대표 의원인 김진애 후보와 이 지역의 17대 의원이었던 노웅래 후보 간의 전·현직 국회의원 대결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김 후보는 "노웅래 후보의 아버지인 5선의 노승환 전 국회부의장부터 이어진 40년 정치가문에 대한 피로감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한 "뉴타운·재개발 문제는 참여정부 참모들과 열린우리당 의원들에 의해 악화됐다, 당시 뉴타운 바람에 편승했던 사람들이 19대 국회에 들어와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노웅래 후보는 열린우리당 의원이었다.

7일부터 민주통합당 지역구 공천 예비후보자 초청 토론회를 열고 있는 '오마이뉴스'는 노웅래·김진애 후보 모두에게 토론회 참석을 제안했지만, 노웅래 후보는 불참했다. 이날 토론회는 김 후보만 참석해, 오연호 '오마이뉴스' 대표기자와 대담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 '오마이뉴스'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와 민주통합당 선거관리위원회의 유권해석에 따라 '4.11 총선 민주통합당 지역경선 예비후보 초청토론회'를 연다. 이 토론은 7일부터 본격 시작됐으며, 예비후보 경선일정이 마무리되는 이달 중하순까지 계속될 전망이다. 이 토론에 참여하기를 원하는 민주통합당의 예비후보는 전화 02-733-5505로 연락하면 된다. 이 토론은 선관위의 유권 해석에 따라, 상대 후보가 토론을 거절할 경우에는 홀로 사회자와의 단독 대담 형태로 진행된다.

Loading...

When autoplay is enabled, a suggested video will automatically play next.

Up next


to add this to Watch Later

Add to

Loading playli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