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Home-grown auto parts enter into global market

180 views

Loading...

Loading...

Transcript

The interactive transcript could not be loaded.

Loading...

Loading...

Rating is available when the video has been rented.
This feature is not available right now. Please try again later.
Published on Jun 22, 2012

Anchor:
An industry fair was held to connect South Korean auto parts companies with foreign buyers and auto companies. Through this event, local auto parts manufacturers are expected to tap into the expanding international automotive market. Check out our next report.

Reporter:
Leading automakers, car dealers and big buyers visited South Korea.

They came here to look for opportunities to buy auto parts made by South Korean companies and push for joint technology development for auto parts.

Home-grown auto parts are well recognized in the global car market.

Interview - Kobarenco Igor, foreign car buyer
Now I'm here to buy Korean stainless parts and the quality is perfect. I can tell you only about Korean stainless part and it's the only one product they use right now. The quality is perfect.

Local parts manufacturers are looking beyond the domestic market to enter into the overseas automobile market.

This firm has been looking for opportunities to sell its products ever since it developed a gas emission system for cars using metal form.

Interview - Kim Bong-kwan, senior researcher at auto parts manufacturer
We are currently working with OEMs (original equipment manufacturers) in the U.S., Europe and China, and plan to formally start production from next year.

In addition, the Global TransporTech was held on June 13 to help local firms advance into the global auto market.

In light of the implementation of the free trade agreement with the U.S., and the European Union, local auto parts manufacturers are seeking more business opportunities beyond the domestic market.

Interview - Kim Yang-il, official at Korea Trade Investment Promotion Agency
For (South Korean) parts manufacturers that have heavily relied on domestic automakers, it's time to venture into the international market.

Experts forecast the number of cars sold across the world will surpass 100 million units at around 2017.

As shown in this event, foreign automakers are interested in auto parts made in South Korea more than ever before.

In accordance with the latest trend, local firms are eyeing the global market with the advanced technology and high quality products.




국산 자동차부품 해외 진출 '날개'

[앵커 멘트]
국내 자동차부품 업체들의 해외 진출 통로를 마련하기 위한 산업전이 열렸습니다. 세계 자동차 시장이 갈수록 커지면서 국산 부품들이 세계 시장 선점을 위해 한 발 더 나아갈 것으로 기대되고 있습니다.

[리포트]
해외 완성차 업체와 판매회사, 대형 유통기업 바이어들이 우리나라를 찾았습니다.

국내 자동차부품 기업들과 구매 상담은 물론 공동개발과 기술협력을 추진하기 위해서입니다.

그만큼 국내 자동차부품은 이미 세계시장에서 그 가치를 인정받고 있습니다.

[인터뷰 - 코바렌코 이고르 / 해외 바이어]
한국의 스테인리스 부품을 구입하러 왔는데 품질이 매우 좋습니다. 지금 당장 회사 대표에게 말할 수 있을 정도로 제품의 품질이 뛰어납니다.




국내 부품업체들도 이제 국내를 넘어 세계 시장 진출에 열을 올리고 있습니다.

신소재 메탈폼을 사용해 차량용 매연저감장치를 개발한 이 업체는 이미 창립 초기부터 해외시장 개척에 나섰습니다.

[인터뷰 - 김봉관 책임연구원 / 자동차부품 업체]
현재 미국과 유럽, 중국에서 자동차 OEM과 활발한 개발 활동을 하고 있고, 정식 양산은 내년부터 시작이 될 예정입니다.

지난 13일 열린 '국제수송기계부품산업전'은 우리 기업의 해외진출 통로를 마련해줬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습니다.

EU, 미국과의 FTA 체결과 신흥국 자동차시장의 급성장 등으로 부품업계는 호기를 맞고 있습니다.

[인터뷰 - 김양일 차장 / 코트라 FTA사업팀]
우리 부품기업들도 국내 완성차 업체 의존도에서 벗어나서 세계시장으로 나아가는 그런 노력들이 많이 펼쳐져야 하는 시점이고....

오는 2017년쯤 전 세계 자동차 판대 대수는 1억대를 돌파할 것으로 전문가들은 예상합니다.

여기에 이번 행사에서도 나타났듯이 해외 업체들의 국산 부품에 대한 관심은 어느 때보다 뜨겁습니다.

때문에 뛰어난 기술력과 높은 품질의 국내 부품업계의 해외시장 선점 가능성도 어느 때보다 높아지고 있습니다.

Loading...

When autoplay is enabled, a suggested video will automatically play next.

Up next


to add this to Watch Later

Add to

Loading playli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