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설 연휴 전날 교통사고 최다...화재도 20% 더 발생 / YTN 사이언스

81 views

Loading...

Loading...

Transcript

The interactive transcript could not be loaded.

Loading...

Loading...

Rating is available when the video has been rented.
This feature is not available right now. Please try again later.
Published on Feb 12, 2018

[앵커]
설 명절이 얼마 남지 않았는데요,

귀성 귀경차량이 몰려 교통사고가 잦은데, 연휴 때보다 연휴 전날이 오히려 사고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화재도 평소보다 20% 더 자주 발생해, 자칫 들뜨기 쉬운 명절, 안전사고 조심해야겠습니다.

권오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최근 5년간 설 명절을 전후해 발생한 교통사고는 11,500여 건.

사상자는 2만여 명이나 됐습니다.

특히 설 연휴 기간은 하루 평균 4백 건 가까이 사고가 났지만, 연휴 전날은 1.6배 많은 650건에 달했습니다.

시간대별로 보면 연휴 전날 오후 6시 전후로 집중됐고, 오후 2시와 8시대가 뒤를 이었으며 이런 양상은 연휴 첫날도 비슷했습니다.

[장택영 /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 박사 : 전날 귀향을 하게 되면 장거리 운전과 직장인들 같은 경우는 퇴근 후에 야간운전을 함으로써 피로와 함께 졸음운전 등에 의해 사고 위험성이 높아지는 (것으로 분석됩니다.)]

전문가들은 필수 숙면 시간으로 분류되는 새벽 2시에서 4시 사이는 운전을 피하라고 권합니다.

연휴에는 가족 단위 차량이 많고 뒷좌석 안전띠 착용률이 절반 정도로 낮아 교통사고 100건당 사상자가 평소보다 14% 늘었습니다.

명절에는 차례 음식 준비로 화재도 빈발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하루 평균 140건으로 평소와 비교하면 20%나 더 발생하는 것으로 분석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화재 원인은 음식물 조리나 담배꽁초 등으로 인한 부주의가 절반 이상이었고 전기적 원인이 20%로 다음 순이었습니다.

설 연휴 때 주택에서 난 불은 하루 44건으로, 보통 때보다 50% 정도 더 많았습니다.

정부는 음식물 조리 시 주변에 불이 붙기 쉬운 물건을 치우고 담배꽁초 불씨 확인 등 안전한 명절이 되도록 신경 써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YTN 권오진[kjh0516@ytn.co.kr]입니다.

[YTN 사이언스 기사원문] http://www.ytnscience.co.kr/program/p...

Loading...

Advertisement
When autoplay is enabled, a suggested video will automatically play next.

Up next


to add this to Watch Later

Add to

Loading playli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