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HIT] 스파이 - 김민재, 이대연에 배신 당하고 사망.20150306

4,624 views

Loading...

Loading...

Transcript

The interactive transcript could not be loaded.

Loading...

Rating is available when the video has been rented.
This feature is not available right now. Please try again later.
Published on Mar 6, 2015

KBS 2TV 금요드라마 '스파이'에서는 김현태(조달환)가 김선우(김재중)의 뒤를 봐주고 있다는 사실을 안 송중혁(김민재)의 모습이 그려졌다.

정차장(이대연)이 자신의 뒤를 봐주고 있다고 믿은 중혁은 현태에게 "내가 조용히 칼 갈고 있으랬지 나한테 휘두르랬냐"며 호기롭게 굴었다. 이때 황기철(유오성) 일행이 총을 쏘며 다가오자 중혁은 재빨리 자리를 피했다. 현태는 도망가는 중혁을 쫓아갔다.

중혁은 "사람 살려"라면서 도로를 향해 손짓하며 뛰어갔다. 이에 현태는 "내가 살려줄게. 다 끝난 거 같으니까 그만 털어놔라"라고 중혁을 회유했다. 그러나 중혁은 "아직 안 끝났다. 애들 오면 너부터 죽여버릴 거야"라고 엄포를 놓았다.

중혁은 끝까지 정차장을 믿었지만 정작 정차장은 중혁이 아닌 현태의 뒤에 있던 사람이었다. 뒤늦게 모든 사실을 알고 배신감을 느낀 중혁은 현태에게 "정차장이 나한테 시킨 거 다 알고 있지 않냐"며 억울함을 호소했지만 끝내 국정원 직원들의 총에 맞아 사망했다.

Loading...


to add this to Watch Later

Add to

Loading playli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