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그들도 우리처럼 Black Republic

46,783 views

Loading...

Loading...

Loading...

Rating is available when the video has been rented.
This feature is not available right now. Please try again later.
Published on Apr 30, 2012

그들도 우리처럼 Black Republic (1990)

시위주동 혐의로 대피중인 대학생 기영은 폐광의 위기에 놓인 탄광촌에 숨어들어가 간신히 연탄공장 잡역부로 취직한다. 이 지역의 부를 쥐고 있는 연탄공장 사장의 외아들 성철은 그곳 다방과 술집의 폭군으로 군림하고 있다. 그는 기영에게 뜻 모를 호감을 보인다. 한편 다방에서 몸을 팔아 살아가는 영숙은 기영의 인간성에 매료되어 사랑의 책임을 다하기 위해 티켓파는 일을 그만둔다. 노동자들의 파업조짐이 어두움을 더해가는 중에도 이들의 사랑은 변함없이 무르익는다. 그런데 생모의 죽음을 전해들은 성철이 그동안 사랑한 영숙에게 폭행을 가한다. 이를 말리던 기영이 싸움에 말려들고, 그를 주목하던 형사에게 잡혀가 고문당하지만 무혐의로 풀려난다. 그러나 신분이 발각되어 또 다른 도피처로 떠나야 하는 기영. 영숙도 그와 함께 탄광촌을 떠나기로 하고 짐을 가지러 다방으로 향한다. 그런데 마지막으로 차를 배달하러간 영숙은 성철과 마주친다. 그녀를 붙잡으려는 성철을 죽인 영숙은 역에서 기다리는 기영을 뒤로하고 경찰에 끌려간다.

Gi-young a student activist wanted by the government for leading demonstrations hides out in a "soon-to-be-abandoned" coal mine and works as a gofer. Sung-cheol, the coal factory owner's son, is known around town for being a tyrant in nearby coffee shops and bars. He shows uncharacteristic interest in Gi-young. Young-sook, who sells more than coffee at the coffe house, is fascinated by Gi-young's qualities. She decides to pursue love by giving up prostitution. Their love remains even after the threat of a worker strike. When Sung-cheol hears about his mother's death, he becomes violent towards Young-sook.. Gi-young tries to stop the fight but is pulled into it and mistaken by the police as a perpetrator. After the torture he endured, the police let him go. Gi-young has no choice but to leave town because his identity has been exposed. Young-sook sets off with him to leave the coal mine village but on her last coffee run, she runs into Seong-cheol. She kills him when he tries to stop her from leaving and is dragged off by the police as Gi-young watches on.

Loading...

to add this to Watch Later

Add to

Loading playli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