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강수진 키즈’ 발레 한류 일으키다

44,984 views

Loading...

Loading...

Transcript

The interactive transcript could not be loaded.

Loading...

Rating is available when the video has been rented.
This feature is not available right now. Please try again later.
Published on Sep 5, 2016

오프닝

마치 나비가 춤을 추는 듯 특유의 우아한 춤 사위.

풍부한 감정 연기, 30년 동안 예술혼을 불태웠던 슈투트가르트 발레단과 이별하는 은퇴 무대.

강수진은 오십이라는 나이가 믿기지 않을 정도의 안정적인 연기와 카리스마로 관객을 매료시켰습니다.

무대가 끝나자 객석은 붉은색 하트로 채워졌습니다.

1,400명의 관객이 '당케 수진, '고마워요 수진'이라고 쓴 카드를 들고 지난 수십 년 동안 사랑했던 무용수를 배웅했습니다.

인터뷰 강수진(국립발레단장) : "매우 아름다웠어요. 그렇게 아름답게 마지막 공연을 할 수 있고 관객들 또한 그렇게 아름답게 행복하게 저를 사랑해주시는 그 마음이 이보다도 더 아름다운 은퇴가 없을 거라 생각해요. 그래서 너무 감사해요."

한국이 낳은 세계적인 발레리나 강수진.

이번 독일 공연을 끝으로 현역 무용수에서 은퇴한 그녀의 성공 신화는 바로 이런 연습실에서 탄생했습니다.

하루 4켤레의 토슈즈를 갈아 신으며 15시간 이상 춤을 춘 지독한 연습 벌레로 유명하죠.

그녀의 성공은 발레는 서양 사람에게 절대적으로 유리하다고 생각했던, 세계 무용계의 통념을 바꿔놨습니다.

그런 그녀를 보면서 꿈을 키웠던 우리 무용 꿈나무들은 세계 주요 발레단에서 '제2의 강수진'으로 맹활약하고 있습니다.

'발레 한류'라는 말이 생겨날 정도로 우리 무용의 위상이 크게 높아지고 있습니다.

리포트

서울의 한 대학 무용 연습실.

한 여성 무용수가 춤출 준비를 합니다.

먼저 몸을 풀더니 이윽고 가방에서 무언가 주섬주섬 꺼냅니다.

발레 신발, 토슈즈입니다.

인터뷰 박세은(파리오페라발레단 무용수) : "(발레신발은 원래 많이 갖고 다녀요?) 네. 공연 전에는 여러 개를 갖고 다녀서 공연 때 신을 토슈즈를 좀 빼놔요. 다 신어보고 제 마음에 드는 걸로 공연 때 신으려고 한 켤레 한 켤레 바꿔 신고 발끝으로 걸어보면서 세심한 차이를 느껴보는데요. 지금 얘네 두 개 별표 쳐놨어요. 얘네가 제일 편해서, 아마 공연 당일에 신지 않을까 싶은데."

갈라 공연을 위해 고국을 찾은 발레리나 박세은입니다.

그녀는 프랑스, 파리오페라발레단에서 활약하고 있습니다.

파리오페라발레단은 350년이 넘는 역사를 자랑하는 세계 최고 명문 무용단 중 하나입니다.

그녀는 어린 시절 우연히 간 발레 공연에서 본 무용복이 예뻐서 발레를 시작했다고 합니다.

인터뷰 박세은(파리오페라발레단 무용수) : "의상이 아주 예뻐서 발레를 하면 저렇게 공주 같은 옷을 입겠구나 싶어서 하겠다 그랬죠."

2007년 로잔 콩쿠르 우승을 시작으로 각종 국제 대회에서 실력을 인정 받았습니다.

일찌감치 유수의 발레단으로부터 입단 제의를 받았지만, 2011년 오디션을 보고 한국 발레리나로는 최초로 파리오레라 발레단에 입단했습니다.

인터뷰 박세은(파리오페라발레단 무용수) : "오디션 때 감독이 저를 무섭게 쳐다봤어요. 나를 보고 뭘 느꼈나?' 이런 생각을 순간 했었어요. 그런데 감사하게도 됐죠."

박 씨는 3년 만인 2014년 '솔리스트'가 됐고, 동양인 최초로 주역에 발탁됐습니다.

세계적인 무용수로 발돋움해 나가는 그녀의 행보는 선배 발레리나 강수진이 걸었던 길과 똑 닮았습니다.

인터뷰 박세은(파리오페라발레단 무용수) : "같은 걸 보여주기는 싫어요. 같은 테크닉, 옛날 사람들이 하던 무시무시한 테크닉이라고 해야 되나? 처음에는 그런 걸 많이 쫓아갔던 것 같아요. 그런데 요즘에는 나만의 것, 나만의 색깔을 더 찾으려고…."

동료는 그녀를 어떻게 보고 있을까요?

인터뷰 미카엘 라퐁(파리오페라발레단 무용수) : "손과 발의 움직임이 아름답고요 여자 무용수로서 기술이 뛰어납니다./ 언젠가는 수석 무용수가 될 자질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박세은 씨에게 발을 한번 보여달라고 하자, 잠시 머뭇거리다 신발을 벗었습니다.

그 이유가 재밌는데요.

인터뷰 박세은(파리오페라발레단 무용수) : "음. 강수진 선생님만큼 못생기지 않았잖아요. 보통

Loading...

When autoplay is enabled, a suggested video will automatically play next.

Up next


to add this to Watch Later

Add to

Loading playli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