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탱탱한 대구 알고 보니…빨대 꽂아 ‘공기 주입’

1,981 views

Loading...

Loading...

Transcript

The interactive transcript could not be loaded.

Loading...

Rating is available when the video has been rented.
This feature is not available right now. Please try again later.
Published on Feb 16, 2015

앵커 멘트

생선 구입하실 때 꼼꼼히 살피셔야겠습니다.

일부 상인들이 생선 몸통에 빨대로 공기를 불어 넣어 크기를 부풀려서 팔고 있는데요.

위생 문제가 지적되고 있습니다.

계현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명절을 앞두고 수산시장이 손님들로 북적입니다.

그런데, 한 상인이 가게 뒤로 대구 한 마리를 들고 가더니 얼굴에 댑니다.

자세히 보니 대구 몸통에 빨대를 꽂고 입으로 공기를 불어 넣고 있습니다.

홀쭉했던 대구가 순식간에 볼록하게 부풀어 오릅니다.

녹취 시장 상인 : "이렇게 쪼글거리잖아요, 바람을 불면 이렇게 커지거든., 보기가 좋으라고 하지."

주변 상인들은 생선에 공기를 넣어 부풀리는 게 뭐가 문제냐는 태도입니다.

녹취 인근 상인 : "바람부는거요? 그게 배가 납작하면, 배가 홀쭉하면 보기 싫다고, 약간..."

대구에 직접 공기를 주입해보니 배 부위를 중심으로 부풀어 오르더니 원래 크기보다 30% 정도 더 커집니다.

인터뷰 최문경(부산 해운대구) : "처음 들어보는데요, 그럴 리가, 어떻게 먹는 음식에 그건 좀 아닌 거 같은데요."

이에 대해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생선의 중량을 속이지 않았고, 인체에 유해하지도 않다며, 행정처분 대상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위생 문제를 제기합니다.

인터뷰 김양현(고대 안암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 "바로 냉동해서 드시거나 끓여 드시면 상관이 없지만 오랫동안 가판대에 보관하게 될 경우에 있어서는, 그 사람이 질병이 있거나 빨대가 오염되면 감염 위험성이 커지거나 혹은 부패가 빨리 진행될 수 있습니다."

당국의 안이한 대처 속에 일부 상인들의 눈속임이 식탁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계현우입니다.

Loading...


to add this to Watch Later

Add to

Loading playli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