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load

Loading icon Loading...

This video is unavailable.

[IFA 2012]직접 써본 삼성 '갤럭시노트2'... "S펜이 달라졌다"(samsung galaxy note2)

Sign in to YouTube

Sign in with your Google Account (YouTube, Google+, Gmail, Orkut, Picasa, or Chrome) to like NewsBrothers's video.

Sign in to YouTube

Sign in with your Google Account (YouTube, Google+, Gmail, Orkut, Picasa, or Chrome) to dislike NewsBrothers's video.

Sign in to YouTube

Sign in with your Google Account (YouTube, Google+, Gmail, Orkut, Picasa, or Chrome) to add NewsBrothers's video to your playlist.

Published on Aug 30, 2012

[경제투데이 베를린(독일)=한지운 기자]화면은 더 커졌지만, 제품은 한층 날렵해졌다.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 IFA 2012 개막에 앞서 독일 현지에서 첫 선을 보인 '갤럭시노트2'는 삼성전자의 올 하반기 스마트폰 전략을 책임질만한 역량을 갖춘 것으로 보인다. 대화면, 펜 입력이라는 전작의 콘셉트를 계승한 갤럭시노트2는 삼성의 다른 어떤 제품보다 원숙한 완성도를 보여준다.

우선 크기와 무게에서 예상 밖의 놀라움을 준다. 갤럭시노트2는 전작인 '갤럭시노트'보다 0.2인치 더 커진 5.5인치로 화면을 키웠고 배터리 용량도 2500mAh에서 3100mAh로 늘렸다. 이 때문에 휴대성이 다소 떨어질 것으로 예상했지만, 제품을 실제 손에 쥐어보니 오히려 기존 모델보다 나았다.

◆화면 더 커졌지만... 손에 잡아보니 '딱'

길이는 146.9mm에서 151.1mm로 다소 늘어났으나, 베젤의 폭을 대폭 줄여 그립감에 직결되는 제품 폭은 오히려 83mm에서 80.5mm로 줄었다. 두께 또한 9.7mm에서 9.4mm로 얇아져 한층 날렵해졌다. 무게 역시 불과 2g 늘어난 180g에 불과하다.

갤럭시S3와 동일한 마블화이트와 헤어라인이 들어간 티타늄 그레이 컬러를 적용했다. 이 때문에 갤럭시S3와 닮은 느낌도 있지만, 전작의 디자인 콘셉트를 대부분 유지해 디자인 통일성은 그대로 이어간 모습이다.

갤럭시노트2는 멀티코어 프로세서 트렌드에 맞춰 1.6GHz로 동작하는 엑시노스 쿼드코어 프로세서를 탑재, 한층 빠른 속도를 제공한다. 램도 1GB에서 2GB로 늘려 동작 안정성과 향후 업그레이드 시 넉넉한 저장 공간을 배려했다.


▲ 갤럭시노트와 갤럭시노트2 제품사양 비교.
디스플레이는 다소 아쉬움을 남긴다. 갤럭시노트는 1280×800 해상도를 제공했지만, 갤럭시노트2는 1280×720으로 다소 해상도가 낮아졌다. 펜타일 방식인 'HD 슈퍼아몰레드'를 탑재한 것도 기대 밖이다. 그러나 기존 HD 슈퍼아몰레드를 더욱 개선, 펜타일과 RGB 방식의 중간 수준으로 화면 품질이 더욱 업그레이드 된 것은 위안이 되는 부분이다.

카메라는 전작과 동일한 800만 화소지만 갤럭시S3에 사용된 BSI(backside-illuminated, 이면조사) 센서를 탑재해 사진 품질은 한층 높아졌다. 이밖에 블루투스는 3.0에서 4.0버전으로 상향 적용했으며, '아이스크림 샌드위치'와 별 차이점을 느낄 수 없었지만, 최신 버전인 안드로이드 4.1인 '젤리빈'이 내장됐다.

◆S펜을 꺼내라... 필기감 'UP', 활용성도 'OK'

전작 갤럭시노트의 성공은 'S펜'의 성공이기도 했다. 손가락에 밀려 펜이라는 입력도구가 과거의 유물이 된 상황에서, 삼성전자는 펜의 활용성을 멋지게 재창조하며 소비자들의 니즈를 만들어냈다.

갤럭시노트2의 S펜을 사용하자 전과 다른 부분이 느껴졌다.

민감한 사용자라면 거슬렸던 부분이었던 펜 딜레이가 크게 줄어든 것이다. 그동안에는 펜의 움직임에 글이나 그림이 한 박자 늦게 따라오는 모습이었으나, 갤럭시노트2에서는 이같은 부분을 찾기 힘들었다. 이는 필기감의 상승으로 작용해 실제 펜을 사용하는 느낌을 충실히 전달해 줘 만족감을 높였다. 여기에 S펜의 직경을 8mm로 늘린 것도 손에 잡는 맛을 한결 낫게 했다.


▲ 에어뷰 기능은 S펜의 활용성을 배가한 기능이다. 더 이상 S펜이 본체 수납되어 방치되는 일은 없어 보인다.
펜의 활용성도 좀 더 다양해 졌다. 이중 사용자들이 좀 더 적극적으로 펜을 활용하도록 만들어주는 '에어뷰(Air View)'는 가장 눈에 띄는 기능이었다.

S펜을 이메일·일정·사진 등의 목록에 가까이 대면 터치하지 않아도 내용을 미리 볼 수 있다. 터치를 해서 하부 카테고리로 들어가야만 내용을 볼 수 있는 기존 터치 방식을 펜을 이용해 더 편리하게 개선한 것. 동영상의 경우도 가까이만 펜을 가져대 대자 썸네일이 확대되며 재생된다. 또 재생화면의 타임라인에 가져다 대면 각 지점의 영상이 작은 창으로 나타나며 어떤 장면이 담겨있는지 확인할 수 있었다.

특히 갤럭시노트2는 S펜의 본체 수납여부를 인식하는 기술이 적용됐다...

Loading icon Loading...

Loading icon Loading...

Loading icon Loading...

Loading icon Loading...

Ratings have been disabled for this video.
Rating is available when the video has been rented.
This feature is not available right now. Please try again later.

Loading icon Loading...

Advertisement
Loading...
Working...
to add this to Watch Later

Add to